현재위치: > 게시판 > 상품사용후기
상품사용후기를 남겨주세요. 푸짐한 선물세트가 함께합니다.


제목 야­마토 게임 ~ 야­마토 게임 뉘렇다
작성자 0m04a2ovv 2015-08-23 02:46:43 127
   
 
야­마토 게임 ~ 야­마토 게임 뉘렇다 ▶ HH­99.HI­T.T­O ◀



야­마토 게임 ~ 야­마토 게임 뉘렇다 패설로 풀고 있었다. "앵월이 그년이 말이야. 글쎄 내가 찾아갔는데도 손님 받 야­마토 게임 는다고 나오지도 않더라고." "그런 쌍년을 봤나. 그래서 어떻게 했어?" 야­마토 게임 "어쩌기는. 떡을 치는 방문을 때려 부수고 들어가서 머리 채를 끌고 나왔지. 사람들 보는 곳에서 두들겨 패니까 돈이 저절로 나오더라고." 야­마토 게임 "잘했어. 그것들은 그저 매를 들어야 말을 듣는다니까." 무사들이 히히덕대고 있을 때 어둠을 헤치고 열 명의 젊은 야­마토 게임 남자가 나타났다. 무사 하나가 그들을 힐끗 보더니 말을 걸었다. "누구쇼?" 야­마토 게임 상대의 기색이 만만치 않다. 그렇다고 낙천의 패자 단혼파 의 무사로서 기가 죽을 이유도 없었다. 야­마토 게임 젊은 남자 중 하나가 무사들을 보더니 질문했다. "너 정도 실력이면 사황성에서 어느 정도 위치냐?" 다짜고짜 묻는 질문에 무사는 조금 어이가 없었지만 자부 야­마토 게임 심에 찬 가슴을 내밀며 대답했다. "당연히 정예 무사지." 야­마토 게임 남자가 피식 웃었다. "정예가 겨우 이 정도라면 앞으로의 일도 아주 쉽겠군." 그 명확한 시비조의 말투에 두 무사는 상황이 좋지 않음을 야­마토 게임 눈치 챘다. 뒤에 누가 버티고 있던 지금 당장은 이 대 십이다. 무사 중 하나가 품속의 호각을 잡았다. 야­마토 게임 젊은 남자들 중 하나가 불쑥 튀어나왔다. 그 움직임이 갑작 스럽고 그 속도가 빨라 무사들은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. 남자가 두 손바닥을 내밀어 각각의 무사의 가슴을 짚었다. 야­마토 게임 그 수법이 빠르고 변화가 심했다. 두 무사는 그 공격을 막을 몸짓조차 하지 못했다. 야­마토 게임 젊은 남자가 가슴을 짚은 두 손바닥을 가볍게 떨쳤다. 가슴 에서 작은 폭음이 터졌다. "크악!" 야­마토 게임 "으악!" 두 무사는 짧은 비명과 함께 뒤로 튕겨 나갔다. 그들은 단 혼파의 정문에 몸을 부딪쳤다. 강력한 충격에 문이 부서지며 야­마토 게임 활짝 열렸다. 두 사람은 그 반동으로 튕겨 나오며 엎어졌다. 쓰러진 그들 야­마토 게임 의 입에서 피가 줄줄 흘러나왔다. 이미 시체로 변한 상태였다. 열 명의 남자는 복면을 썼다. 그들은 단혼파에 당당하게 걸 어서 들어갔다. 야­마토 게임 단혼파에 소속된 무인은 이백여 명이다. 그러나 야밤에 이 야­마토 게임 들 전부가 문파 내에 있는 것은 아니다. 절반의 인원은 가족 이 있는 곳이나 여러 사업장에 가 있고 문파에는 백여 명만 남아 있었다. 야­마토 게임 그리고 그들은 조금 전의 소란에 놀라 뛰쳐나왔다. 섬서단혼창 위원서가 창을 들고 호통을 쳤다. 야­마토 게임 "어떤 놈들이 감히 우리 단혼파를 쳐들어온 것이냐? 여기 가 사황성 낙천 분타라는 것은 알고 있느냐?" 야­마토 게임 사황성은 무림 삼대 무력단체 중 하나다. 그곳의 분타라고 말하면 어지간한 상대도 함부로 말썽을 부리지 못한다. 그러나 복면인들은 달랐다. 복면인 중 하나가 말했다. 야­마토 게임 "네놈들의 계획은 들통났다. 천 명의 피해를 입었으니 이 천 명의 피를 받아가겠다." 야­마토 게임 위원서가 복면인들의 세를 가늠하고는 호탕하게 웃었다. "으하하! 겨우 너희 열 명으로 말이냐? 목소리를 들어보니 새파란 놈 같은데 무모하구나, 무모해." 야­마토 게임 그의 뒤쪽에서 고수 하나가 호각을 강하게 불었다. 내력을 끌어올려 힘껏 부는 호각 소리는 멀리 퍼져 나갔다. 야­마토 게임 위원서가 호통을 쳤다. "저 소리가 무엇인지 아느냐? 내 부하들을 불러오는 소리 지. 그리고 그들이 아니더라도 여기에만 백 명이 있다. 겨우 야­마토 게임 너희 열 명으로 우리를 상대하겠다? 사황성의 분타 자리가 제 비뽑기로 차지하는 줄 알았느냐?" 야­마토 게임 복면인들 중 하나가 조용히 말했다. "말살!" 나머지 아홉 명의 복면인이 즉시 칼을 휘두르며 단혼파의 야­마토 게임 무인들에게 달려들었다. 그들의 휘두르는 칼에는 검기가 맺 혀 있었다. 야­마토 게임 위원서가 놀라서 소리쳤다. "조심해라! 이놈들 고수다!" 그가 경고한 보람도 없이 단혼파의 무사들이 수수깡 베어 야­마토 게임 지듯이 잘려 나갔다. "막앗!" 야­마토 게임 위원서가 소리치자 문파에 남아 있던 몇 명의 고수들이
댓글달기 회원가입을 하셔야만 권한이 있습니다.
첨부파일
비밀번호 *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